Uneven development of housing and real price increase in South Korea

“The Economist house-price indices”
https://www.economist.com/…/graphicd…/2018/02/daily-chart-5…

The Economist has provided interesting visualisation of housing price index for 27 economies and 20 cities in the US. They have correctly identified that “FINANCIAL media focus most of their attention on stocks and bonds, but the world’s biggest asset class is actually residential property. With an estimated value of about $200trn, homes are collectively worth about three times as much as all publicly traded stocks.” Property wealth is what underpins most people’s prospect of well-being.

According to the data, Britain has seen a 211% real price increase of real estate between 1986 and 2017. I assume this is the national average, and London would have experienced a much higher increase. In South Korea, 30% increase in real price terms between 2000 and 2017, but 0% increase between 2009 and 2017. After the 2008-9 global financial crisis, it may be hypothesised that South Korea has experienced a greater degree of uneven development of housing market, which concentrates on Seoul and other major metropolises.

The Economist 데이터 시각화 정보에 따르면, 한국의 부동산 가격이 일단 2000년도에 비하면 2017년 4분기 현재 무척 (30%) 오른 것으로 나온다. 2009년에 비해서는 0%. 이는 전국 평균 가격일 가능성이 높으니, 불균등 발전에 따라 서울과 지방의 차이, 또는 대도시와 군소도시의 차이 등을 볼 수는 없는 데이터인 듯. 오히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전국적으로 불균등 발전이 더욱 심화되었으며, 이것이 0%로 수렴되었다고 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 부동산 가격에 대한 체감지수, 언론의 관심은 대부분 수도권, 특히 서울을 대상으로 할 때, 위의 데이터에 근거해서 그다지 오르지 않았다고 결론을 내리는 것은 서울과 대도시의 특수성을 간과하게 되는 듯 해서 서울/대도시 중심의 부동산 이데올로기를 더욱 공고히 하는데 기여할 듯 싶다.

반면 영국은 2000년 대비 82% 실질가격 상승으로 나타나는데, 1986년과 비교해 보면 실질가격 기준 21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난다. 런던 가격을 따져 보면 이보다 훨씬 더 많이 상승했을 것이라 생각한다.

From The Economist (2018)

New book chapter on the fallacy of Songdo (Smart) City, South Korea

9780415745512Great to see the publication of my chapter “Envisioned by the state: Entrepreneurial urbanism and the making of Songdo City, South Korea” in this new edited volume Mega-urbanization in the Global South: Fast Cities and New Urban Utopias of the Postcolonial State, edited by . In: Ayona Datta and Abdul Shaban. I look forward to receiving its printed copy.

For viewing the Word version and its download, please click here.

Below is an excerpt from the chapter’s introduction:

So much has been said about Songdo City in recent years in both academic and practitioner circles. International media has also taken part to inflate the reputation of Songdo City, hailed initially as an eco-city, then as a ubiquitous city (or U-city) and now a smart city (Shwayri, 2013; Shin, Park and Sonn, forthcoming; Kim, 2010). The New York Times went even further to dub it “Korea’s High-Tech Utopia” (O’Connell, 2005). Sometimes its own promotional material puts all these together and simply refers to Songdo as an eco-friendly ubiquitous smart city (IFEZ Authority, 2007). Governments elsewhere see Songdo as a reference for their own mega-projects to create a brand new city from the scratch (see El Telégrafo, 2012 for example on the construction of Yachay City in Ecuador). However, Songdo has come to cater exclusively for the needs of domestic and global investors as well as the rich who have financial resources to grab upmarket real estate properties. It may indeed be an urban utopia, built on a reclaimed tabula rasa and promoted by the state, merging together technological innovation, fixed assets investment, real estate speculation and financialisation, for exclusive use of the rich and the powerful.

 

 

China Policy Institute Blog » China’s Speculative Urbanism and the Built Environment

The following is an invited contribution to the China Policy Institute Blog (thanks to Jonathan Sullivan for the invitation and editorial support). The theme of the blog at the time of the invitation was ‘environment’, and to me, this cannot be detached from the issue of China’s speculative urbanism that has been sweeping the country for years.

  • Updated on 12 October 2014: A related piece is published in the CITY journal in September 2014. It is entitled Contesting Speculative Urbanisation and Strategising Discontents. Click here to read the paper. Related blog post can be found here.

China Policy Institute Blog » China’s Speculative Urbanism and the Built Environment

Published on 24 April 2013

Critics have been speculating since the 1990s that China had already entered an ‘urban age,’ with a large number of migrants unaccounted for in the national census. But it was not until 2011 when the majority of the country’s national population were to be found, officially, in urban areas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From the viewpoint of the built environment, China’s urbanisation has entailed a massive accumulation of the country’s fixed assets through investments in infrastructure, facilities and real estate properties. Key cities have led the way. For instance, in the case of Beijing, the city’s share of total fixed asset investment in its gross regional product was more than 40 per cent for much of the 2000s. More than half of Beijing’s fixed asset investment during this period went into the real estate sector. Such a mode of urban accumulation plays out in a geographically uneven way. In comparison with Beijing, the share of Tianjin’s total fixed asset investment in its gross regional product was more than 50 per cent in 2008, and rapidly rose to 71 per cent in 2010, but the city’s investment in the real estate sector remained around 20 per cent or less during the first eight years of the 2000s. Continue reading

홍콩에서의 단상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을 3주간 여행/출장 막바지. 일요일 오전이면 런던으로 돌아간다. 홍콩 1박, 베트남 호치민 5박, 다시 홍콩 2박, 광저우 11박, 다시 홍콩 2박. 앞으로도 홍콩이 출장 Hub이 될 듯 하다. 장기간 출장 막바지엔 항상 그렇듯이, 더 이상 어찌할 수 없는 일은 잊고, 미루었던 일 처리해야 할 압력과 여독이 함께 몰려 오기 시작한다. 그래도 여행의 마지막을 익숙한 환경, 익숙한 곳에서 보낼 수 있다면 피곤함이 덜하다.

지금은 홍콩 센트럴 The Exchange Square에 자리한 Pacific Coffee. 홍콩 어느 곳 모두 마찬가지지만 이곳 역시 에어컨 덕분에 시원하다 못해 서늘하기 까지 하다. 언제나 홍콩에 오면 느끼지만, 빽빽히 들어찬 건물 내부를 식히기 위해 이 도시가 얼마나 더 더워져야 하는 것일까? 인간의 편의를 위해 파괴되는 자연. 홍콩의 역사는 자연 정복의 역사이자 파괴의 역사이기도 하다. 오늘 아침에 잠시 시청한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미국 어느 지역의 금광 채굴 과정이 떠오른다. 그 광산에선 1톤의 흙을 퍼가면 5킬로그램인가 1킬로그램인가의 금을 얻을 수 있단다. 이를 위해 지표 및 수십미터, 반경 수백미터의 대규모 채굴이 이루어졌고, 계속 깊고 넓게 파고 있다. 채산성이 떨어질 때까지 땅파기는 계속 이루어질 것이다. 이렇게 한번 파괴된 자연은 다시 회복되지 못할 것이다. 마치 약간의 새우를 얻기 위해 바다 바닥을 훝는 저인망 그물이 생태계를 파괴하는 것과 같다.

동양의 진주라며 20세기 내내 동경의 대상이던 이 도시의 역사는 또한 자연 정복사와 자본 축적의 결합사이기도 하다. 20세기도 아닌 19세기 중반 영국 제국의 점령과 함께 매립 공사는 지속적으로 이루어져 해안선은 원형을 상실하였으며, 그 만큼 도시 부 역시 증가하였다. Rail/MTR-led development는 토지개발과 인프라 건설이 얼마나 밀접히 관련을 맺고 도시 재정 확보에 도움을 줄 수 있는지를 증명한다. 이 모델은 중국에도 수입되어 주요 도시의 인프라 건설에 적용되고 있다. 이렇게 축적된 부의 대다수는 국가/자본에 귀속되며, 사회 구성원이 고루 향유하기 보다는 Super-rich와 다수 서민의 양극화를 초래한다.

이러한 홍콩의 역사는 사실상 동아시아 곳곳에서 반복되는 듯 하다. 좀 더 차분히 살펴봐야 할 주제다.

‘Property Gate’

A number of South Korean ‘elites’ grabbing their share in MB administration are suspected of having been involved in real estate speculation, tax evasion attempts and illegal transaction. Is this representative of abnormal behaviour of some corrupted politicians, officials or professionals? This is very doubtful… Here, I try to re-visit and compile all the cases of this nature in recent years.

2009년 7월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 탈세 전력 과세권자, 임명돼도 업무 수행 힘들 것
    프레시안, 기사입력 2009-07-09 오후 4:48:26
  • 이정희, “국세청 세금 못 걷는 이유 알겠다”
    레디앙, 2009년 7월 9일 13:25:59

    청장 (후보자) 보호 위해 대법원 판례도 무시하는 국세청 직원들. 아직 정식 취임하지도 않는 비전문가 청장 후보자에게 답변서 메모를 전달하는 부동산거래관리과장. 아직 공직자의 자긍심을 지니고 있을 많은 공무원에게 오명을 뒤집어 쓰게 한다. 아래는 기사 중 일부…

    “인사청문회에서 국세청 관계자들은 “2005년 부동산 실거래가 신고를 의무화화는 제도 개정이 이루어지기 전까지 실제 거래 가격보다 축소신고해 세금을 덜 내는 이른바 ‘다운계약서’ 작성은 관행이고, 적법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날 저녁에 이어진 추가질의에서 이정희 의원은 1998년 대법원 판례를 제시하면서 ‘다운계약서를 통한 탈세는 적법한 관행’이라는 국세청의 이러한 법 해석이 잘못…”

2009년 7월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 천성관, 연 이자 6500만원 제대로 갚았다면 생활도 제대로 못 했을 것
    프레시기사입력 2009-07-09 오후 6:52:00

    “참여연대는 천 내정자가 1998년 이른바 ‘영남위원회 사건’에서 뚜렷한 증거 없이 무리하게 기소했던 점, 2001년 이른바 ‘만경대 필화’ 사건에서 피의사실을 공표했던 점 등 과거 공안통 경력은 물론, 특히 서울중앙지검장 재직시절 용산참사, PD수첩수사 사건 수사지휘 책임자였던 점 등을 강조하며 천 내정자 임명을 반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