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even development of housing and real price increase in South Korea

“The Economist house-price indices”
https://www.economist.com/…/graphicd…/2018/02/daily-chart-5…

The Economist has provided interesting visualisation of housing price index for 27 economies and 20 cities in the US. They have correctly identified that “FINANCIAL media focus most of their attention on stocks and bonds, but the world’s biggest asset class is actually residential property. With an estimated value of about $200trn, homes are collectively worth about three times as much as all publicly traded stocks.” Property wealth is what underpins most people’s prospect of well-being.

According to the data, Britain has seen a 211% real price increase of real estate between 1986 and 2017. I assume this is the national average, and London would have experienced a much higher increase. In South Korea, 30% increase in real price terms between 2000 and 2017, but 0% increase between 2009 and 2017. After the 2008-9 global financial crisis, it may be hypothesised that South Korea has experienced a greater degree of uneven development of housing market, which concentrates on Seoul and other major metropolises.

The Economist 데이터 시각화 정보에 따르면, 한국의 부동산 가격이 일단 2000년도에 비하면 2017년 4분기 현재 무척 (30%) 오른 것으로 나온다. 2009년에 비해서는 0%. 이는 전국 평균 가격일 가능성이 높으니, 불균등 발전에 따라 서울과 지방의 차이, 또는 대도시와 군소도시의 차이 등을 볼 수는 없는 데이터인 듯. 오히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전국적으로 불균등 발전이 더욱 심화되었으며, 이것이 0%로 수렴되었다고 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 부동산 가격에 대한 체감지수, 언론의 관심은 대부분 수도권, 특히 서울을 대상으로 할 때, 위의 데이터에 근거해서 그다지 오르지 않았다고 결론을 내리는 것은 서울과 대도시의 특수성을 간과하게 되는 듯 해서 서울/대도시 중심의 부동산 이데올로기를 더욱 공고히 하는데 기여할 듯 싶다.

반면 영국은 2000년 대비 82% 실질가격 상승으로 나타나는데, 1986년과 비교해 보면 실질가격 기준 21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난다. 런던 가격을 따져 보면 이보다 훨씬 더 많이 상승했을 것이라 생각한다.

From The Economist (2018)

My first memory of David Harvey – How he shared his working draft with MSc students

1-davidharvey-capitalism1

David Harvey, 2000, Towards a Theory of Uneven Geographical Development

I met David Harvey in person for the first time while auditing his course during my MSc study at the LSE in 1999/2000 academic year. I think the course was simply called “Historical Geographical Materialism” or something similar. It was one of the few courses that sounded anything like Marx at the LSE, and I was drawn towards it. After having had my several years in the private sector after my first degree, I was in thirst of input by progressive scholarship. I did not know David at the time, as I knew few geographers by then. It was a small seminar course, having only about 12-13 students, with discussions for two hours or so each week. Readings included his own work and the works of Gramsci, Lefebvre and more that I cannot remember. If my memory is correct, he used to occupy a small office where he held his office hours. Now that I think of it, it was too small a room for such a figure like David, equipped with fairly empty bookshelves, a desktop and a printer. It wasn’t filled with books, as I presume he was at the LSE at the time on a three-year stint and did not relocate completely. The office is what is numbered as S509 at present, and coincidentally, it happened to be my office during my first year or so as professor at LSE.

One day during the term, he came in with copies of handouts, and he told us it was a working draft of his new paper. I think he was inviting any comments from his students. The draft paper was entitled “Towards a Theory of Uneven Geographical Development”. Another week or two later, he brought a thicker version of the same paper, revsied substantially but still a working version, and this time, its title read “Working Notes Towards a Theory of Uneven Geographical Development”. While clearing an old ring binder from my MSc/PhD period, I came across with the paper copy again, and realised this draft actually was the basis for his 2006 Verso book Spaces of Global Capitalism: Towards a Theory of Uneven Geographical Development”, first published as Spaces of Neo-liberalization by Franz Steiner Verlag in 2005. As the course took place in the spring of 2000, it must have taken another 4-5 years for the paper to be substantially revised, perhaps presented at several academic occasions, before it came out as a book. The memory of him sharing his paper is still vividly within me, and I appreciated a distinguished professor like David willing to share unpolished version of his drafts and inviting postgraduate students to comment on them.

Origin of ‘Gentrification’ – confusing reference to 1888 publication

젠트리피케이션이라는 용어가 처음 사용된 것이 1888년 ‘영국 맨체스터 인문학 및 철학협회 백서’란 문헌이라는 설명을 듣고 뒤적여 봤습니다. 결론은 해당 문헌을 다운받아 단어검색을 한 결과 (단어검색을 허용합니다 – 스캔을 잘 했더군요…), 찾을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I come across with this occasional statement that the first use of ‘gentrification’ can be found in “Memoirs and Proceedings of the Manchester Literary & Philosophical Society” published in 1888. For instance, Jordi Nofre’s 2013 article says:

“Although the term ‘gentrification’ can be origi- nally found in Memoirs and Proceedings of the Manchester Literary & Philosophical Society written in 1888 (Atkinson & Bridge 2008), it acquired a contemporary meaning when the British sociologist Ruth Glass (1964) used it in her book London: Aspects of Change”. 

However, Atkinson & Bridge (published not in 2005, not 2008) does not appear to have made any such claim.

A recent column by a Korean urban planner in a Korean newspaper also contains a similar statement: “이 용어는 1888년 ‘영국 맨체스터 인문학 및 철학협회 백서’란 문헌에서 처음 사용됐다”

You can actually access and download this Memoirs and Proceedings from this link below:

http://www.biodiversitylibrary.org/bibliography/9535…http://ia902707.us.archive.org/…/memoirsproceedin14manc/mem…

The PDF copy allows word search, and you can quickly search for ‘gentry’ or ‘gentrification’. Nowhere in the book can you find the expression.

고래사냥

아마 노래방이라고 하는 것이 처음 생겨나 사람들 발길을 끌던 것이 1992년 즈음 이었던 듯 하다. 그 이후, 특히 90년대 중반 이후에는, 노래는 노래방 등에서 반주 따라 하는 것으로 고착되었다. 하지만 그 이전에는 그냥 통기타 반주 또는 무반주에 자기 멋대로 노래를 부르곤 했다. 특히 동아리, 학과 친구들, 선후배들이 우르르 몰려가 학사주점 어느 한 구석, 방 한칸에 몰려가 술 마시다 보면 온갖 노래 (주로 운동가요였지만) 가 튀어 나오고, 때론 다른 패들과 경쟁이 붙어 목청껏 노래 부르는 것이 무척 자연스런 모습들이었다.

그 와중에 마무리 할 때 즈음에 항상 끼여 들던 노래, 어느 정도 취기가 돌아 얼큰해지면 나오던 노래 중 하나 – [고래사냥]. 송창식이 부르는 노래야 편안히 높은 음도 즐기며 들을 수 있지만, 술 취해 합창하던 무반주 고래사냥은 목청 찢어져라 불러 제끼던, 젊은 날의 시름과 분노 등이 뒤섞여 나오던 고래사냥이었다.

가끔씩 그런 날들이 그리워지곤 한다. 반주기도 잘 갖춰진 그런 자리에서, 또는 망가진 모습 보일 수 없는 그런 자리에서 절대 부를 수 없는 고래사냥, 그 고래사냥을 목청껏 부르며 어깨동무 하던 그런 날들. 지금은 부르라고 해도 체력이 따르지 않을 것 같고, 다 부르고 나면 손발이 저릴 것 같다. 아니, 나이들어 술 마시고 길에서, 술집에서 왠 주책이냐고 온갖 비난이 쏟아질 것 같다. 그래서 그냥 가끔 혼자 방에서 읊조린다.

술마시고 노래하고 춤을 춰봐도
가슴에는 하나 가득 슬픔뿐이네
무엇을 할 것인가 둘러 보아도
보이는 건 모두가 돌아 앉았네

자 떠나자 동해 바다로
삼등삼등 완행열차 기차를 타고

간밤에 꾸었던 꿈의 세계는
아침에 일어나면 잊혀지지만
그래도 생각나는 내 꿈 하나는
조그만 예쁜 고래 한마리

자 떠나자 동해바다로
신화처럼 숨을 쉬는고래 잡으러

우리들 사랑이 깨진다해도
모든 것을 한꺼번에 잃는다 해도
우리들 가슴속에는 뚜렷이 있다
한마리 예쁜 고래 하나가

자 떠나자 동해 바다로
신화처럼 소리치는 고래 잡으러

자 떠나자 동해 바다로
신화처럼 소리치는 고래 잡으러

Standing on one’s own feet

From a very good friend of mine, referring to an “old Indian text the Bhagwad Gita many years ago”: “one should fight for the truth and what one believes is just even if it means fighting against those closest to you. Our close ties often make this fight very painful and difficult; but at the end, we have to stand up for our values and beliefs… esp. when we know they are the right ones and true.” I am grateful to have a friend like him. Thanks a million.

Worst snow in SE England in 18 years

어제 일요일 오후부터 제법 눈이 오기 시작해서 살짝 월요일 출근이 걱정되었었는데… 밤 사이 내리는 눈이 내리더니 15cm 이상 쌓인 듯 하다. 아침 10시 강의에 오후 강의가 또 있어 어케 하나 걱정되어 아예 아침 일찍 나서기로 하였다. 6시 40분 집을 나서 기차역으로 뒤뚱대며 갔더니 train cacellation. 다시 비틀거리며 Lewisham 역으로 가서 경전철을 타고 Canary Wharf역으로 가서 Jubilee선 전철로 간신히 갈아 탔다. Jubilee 역시 워털루역까지만 간다고 하여 그나마 다행이라 했는데, 결국 한 정거장 못미쳐 Southwark역까지만 운행. 그리고 더 이상 전철이 안다닌다고 한다. 워털루역은 근무 직원 부족으로 문을 닫았단다. Southwark역에서 템즈강 다리 건너 강변을 걸어 학교에 닿으니 총 2시간 걸린 듯 하다.

학교에 와서 컴을 켜고 이메일 확인하는 와중에 5분도 못되어 학교 강의 모두 취소라는 공지가 뜬다. 학교 오기 힘든 직원들은 집에 있으라고 하고… 내가 너무 부지런을 떤 셈이 되었다…ㅋ

에고…새해 계획을 하나 더 세워야 겠다. 올 해 너무 부지런 떨지 말자…(!)

그나저나 이젠 집에 돌아가는 것이 걱정이다…

대한민국은 민주주의 학습중


연예 기사만 보던 내 동생, ‘시사 도사’ 다 됐네
대통령 덕분에 바빠진 생활, 그리고 주변의 변화들


광우병 위험으로부터 안전하지 않은 미국산 쇠고기 수입에 반대하는 학생과 시민들이 31일 오후 서울 대학로에서 촛불문화제가 열리는 서울 시청 앞 광장까지 거리행진을 벌이고 있다.

‘헌법 제1조.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촛불시위 최근 동영상

시계가 거꾸로 가는 안타까움에 한숨만 는다…

YouTube 에 뜬 전경들의 폭력 – 출처 티스토리 블로거 우주괴물님 (http://jigu.tistory.com)

[현장동영상] 6월 1일 11:50분 – 출처 [카페] ‘촛불소녀의 코리아’

출처 – tv팟

출처 – tv팟

신호등 촛불시위 출처 – 615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