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kyo, the Roppongi Hills, and Vertical Urbanism

My last trip to Tokyo was in late December 2010, about three months before the earthquake and the leakage of radiation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s. I haven’t been able to return since then, and if I do, it would be interesting to compare the atmosphere of the city with what I felt during my last trip, though it is probable that I may not notice any major difference. Even if there are changes, I would expect such things in Japan would tend to be more subtle, not distinctive enough for occasional visitors like myself to notice.

In any case, at that time, I spent about four nights in Tokyo, meeting up with friends that I had missed for long. I also aimed to spend the day time to explore the city as much as possible, taking pictures of various places. Whenever I visit a new city, one of the first things that I do is to look for a tall building, if not the tallest, which may have an observation area that presents a bird’s eye view of the whole city. In Tokyo, my recommendations would go to two places. One of them is the Tokyo Metropolitan Government building complex, which has twin towers that offer a free access to top-floor lounge areas.

Mori Tower

The other place, which I pay particular attention to in this posting, is the Roppongi Hills. It accommodates Mori Tower (see figure on the left), which provides an observation deck known as Tokyo City View on the 52nd floor. Mori Tower also has an outdoor roof deck on the 54th floor, which is sometimes closed at the time of severe weather conditions. According to various sources, the Roppongi district used to be home to many entertainment venues including night clubs for many years before it experienced a downturn at the time of Japan’s bubble burst in the early 1990s. After having been a rugged, rough place for years, the district has gone through a marked transformation (Roman Cybriwsky’s Roppongi Crossing seems like a good guide to the understanding of these changes). Major mix-use developments such as the Roppongi Hills (where Mori Tower occupies the centre stage) and the Tokyo Midtown have come to provide upscale residential flats and commercial and recreational facilities, catering for the needs of the affluent and tourists.

In particular, the Roppongi Hills development was spearheaded by Minoru Mori, a real estate tycoon who was ranked the 683rd richest person in the Forbe’s The World’s Billionnaires list (as of March 2012). Unfortunately, Minoru Mori passed away at the age of 77 in March 2012. His younger brother Akira Mori is another real estate tycoon, ranked 6th richest person in Japan and the 314th in the world according to the Forbes. Both brothers inherited the wealth from their father, Taikichiro Mori, who happened to be the world’s richest at the beginning of the 1990s.

The Roppongi Hills development happened to be one of the largest private-led urban redevelopment projects. The building complex stood on a 11-hectare site, which used to be owned by about 500 individual landowners. The compiled images from Google Earth attached below show the landscape of the site before and after the project (the while line indicates an approximate boundary of the site). The redevelopment plan started with the Tokyo Metropolitan Government’s designation of the site as ‘redevelopment inducement area’ in November 1986, and it took more than 14 years before the Ownership Transfer Plan was approved, signalling the conclusion of ownership-related negotiations (or disputes?) with individual landowners. The majority of these owners were said to have received a piece of properties, either office or a flat in the complex, in return for their land ownership rights. As the dates above show, it was under the reign of Taikichiro Mori when the redevelopment plan was initiated. It seemed that Taikichiro Mori was very tactful (=controversial?) with his acquisition of the site. Buying small parcels discreetly and moving in his own employees to become active community members was the strategy he used (see his obituary in The New York Times). Upon the death of Taikichiro Mori in January 1993, the redevelopment project continued under the leadership of Minoru Mori. The construction work commenced in April 2000, and it required full three years to complete the construction, resulting in a mix-use building complex with a total floor space of about 760000 square metres (see the company site for more details on the development history)

 

Minoru Mori was well-known for his promotion of ‘vertical garden cities’, advocating the vertical assemblage of various urban functions instead of horizontal expansion, resonating Le Corbusier’s The Radiant City. Googling also reveals another British-born architect Chris Abel as having preached the same expression, but it is not clear if the two interacted with each other, sharing the views. In any case, the web site of Mori Building Co., Ltd has a concise explanation (pasted below) of what they consider as the guiding principle of constructing a ‘vertical garden city’:

“By assembling land that has been subdivided into small parcels into a large block and then consolidating building needs in high-rise structures while exploiting man-made foundations and underground space, this approach can free a vast amount of open space at the ground level.

Through ‘vertical’ land development that makes intelligent use of ultrahigh-rise structures as well as underground space, we can create a ‘compact city’ that enhances the efficiency of urban infrastructure, such as rail transportation and road systems, while systematically integrating diverse urban functions, including work, residence/living, entertainment, education, and commercial/retail.”

Model of Roppongi Hills

The Roppongi Hills marked the revival of certain parts of Tokyo’s downtown areas, signalling the new phase of the city’s investments in real estate after the dramatic fall of the industry at the time of the 1990s bubble burst. It is nevertheless questionable if the same principle could have applied to building a similar complex with diverse functions but accommodating not as wealthy clients as the Roppongi Hills have come to possess. No matter how the site is packaged as providing art, culture and entertainment with a rich array of shopping facilities and office functions, it nonetheless presents an aura of an ‘gated residential enclave’ for the Japan’s rich and professional expats, if not the richest (Goldman Sachs is one of the major business occupants in Mori Tower), and of a highly commodified, luxurious space for the middle- and upper-class consumers.

 

I only had enough time to wander around the indoor Tokyo City View to take some pictures of Tokyo downtown in one late afternoon. While Tokyo is a dense (both population- and building-wise) metropolitan place, some districts do stand out with a concentration of skyscrapers as seen in the first picture below, which shows Shibuya and Shinjuku districts viewed from Mori Tower. The views from the Tokyo City View are quite stunning, including the view of Mountain Fuji in the distance. If my memory is correct, the access to the Tokyo City View requires one to pay for admissions to the Mori Art Museum. It is definitely worth a visit if you would like to grasp the urban scale of Tokyo.

View from Mori Tower towards Shibuya and Shinjuku Districts
View of Tokyo downtown and Mountain Fuji in the distant

1781 Globe at the Chateau de Versailles: G. de Coree (Sea of Korea)

Globe-ChateauVersaille

How to name the sea between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Japanese islands has been subject to disputes between the concerned governments for some time now. The Japanese government prefers it to be named as the Sea of Japan, and their international dominance during its imperial expansion period from the late 19th century led to the consolidation of this name in a number of historical archives. When the International Hydrographic Bureau (IHB) was established in 1921 (later re-named as the International Hydrographic Organisation), it published its first resolution on the “Limits of Oceans and Seas” that adopted the inclusion of Japan’s preferred name, Sea of Japan. Korea did not get a chance to voice out at this time and in subsequent years due to the country’s colonial occupation by the Japanese (1910-1945) and the outbreak of the Korean War (1950-1953). Continue reading

일본내 조선학교 등 외국인학교의 고교무상화 배제 시정을 요청하는 서명운동 진행

일본에서 급히 도움 요청이 왔기에 전달해 드립니다. 이미 매스컴에서 접하셨겠지만 일본의 고교무상화 정책이 추진 과정에서 조선학교 등 외국인학교를 배제하려 한답니다. 참여 하고픈 분은 아래 요청하신 사항을 담아 msk_univ@yahoogroups.jp로 보내시길 바랍니다. 3월 16일까지 서명을 모아 발송하신다고 하니 이미 시일이 지났다 하더라도 이러한 운동에 참여하는 일본 교원들이 계시다는 것은 든든한 일입니다. 한국/일본 지식인 사회의 협력의 한 예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한국은 언제 고교무상화 정책에 대한 공론화가 이루어질까요? 초등학교 무상급식도 반대가 심한 나라에서, 이재오 같은 사람은 하늘에서 돈이 떨어지냐고 하는데, 4대강에 퍼붓는 돈 만 가져오면 될 일 아니겠습니까?….

urbancommune

======================================

아래와 같이 대학 교원의 찬동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또한 학생의 경우에는 지도교관에게 전송해 주시기 바랍니다.
■상세한 내용은 아래 참조.
http://d.hatena.ne.jp/mskunv/20100313
■메시지의 다이제스트
http://d.hatena.ne.jp/mskunv/20100314/1268541963
(아래 전송 환영)
「고교무상화」를 위한 취학지원대상에서 조선학교를 제외하지 않도록 요구하는 대학교원의 요청서를 작성하였습니다.
요청서를 읽어보신 후 찬동하시는 분들은 3월15일까지 아래의 요령에 따라 메일로 송신해 주십시요.
(사안의 긴급성으로 인해 기일안에 도착한 분을 16日(火)에는 제출하고자 합니다. 짧은 기간입니다만 양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메일 송신처: msk_univ@yahoogroups.jp
이름:
소속대학:
직위(임의):
메시지(임의):
*제출하시는 서명에는 이름과 소속대학만을 기입합니다. 직위(교수, 부교수, 비상근강사 등)는 데이터의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한 것일 뿐이므로 기입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이미 다른 단체를 통해 몇 가지 성명이 발표되었습니다만, 이번 서명 제안은 어디까지나 「대학교원으로서」의 입장에 있는 분들께 부탁드립니다. 이 경우 「대학교원」이란 널리 「대학의 교육・연구에 관게된 자」로서 상근, 비상근, 유기고용 등의 구별에 준하지 않습니다. 물론 국적과 거주지도 묻지 않습니다.
*메시지를 기입하신 경우, 정부에 제출함과 더불어 보도기관에 공개할 수 있으므로 양해해주시길 바랍니다. 물론 기입하지 않으셔도 괜찮습니다.
*최신 정보는 아래 블로그에서 갱신 예정입니다. 요청서의 PDF파일도 아래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http://d.hatena.ne.jp/mskunv/
***********************************************************************
2010年3月13日
内閣総理大臣 鳩山由紀夫 様
文部科学大臣 川端達夫 様
内閣官房長官 平野博文 様

「고교무상화」조치를 조선학교에 적용할 것을 요청하는 대학교원의 요청서
「공립고등학교와 관련된 수업료의 불징수 및 교등학교 등 취학지원금의 지급에 관한 법률」안(이하, 「고교무상화」법안)이 국회에서 심의되는 상황 속에서 하토야마 내각이 조선학교 고급부(이하, 조선고급학교)를 그 적용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침을 확정했다는 내용이 보도되고 있습니다. 우리는 대학의 교원으로서 교육・연구와 관련된 자의 입장에서 조선고급학교늘 적용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에 반대합니다.
현재 적지않은 조선학교 출신자가 국・공・사립대학에서 배우고 있습니다. 우리는 대학의 「국제화」라는 관점에서 조선학교 출신자를 포함하여 다양한 민족적・문화적 배경을 갖은 이들이 상호 대화할 수 있는 공간을 창조하는 것이야말로 대학인의 책무라고 생각합니다. 2월말에는 국제연합인종차별철폐위원회에서 조선학교의 제외는 인권보호의 관점에서도 문제라는 견해가 표명되었습니다만,「아동의 권리조약」(1994년 일본비준)에서 「민족적, 종교적, 혹은 언어상의 소수자, 또는 주민이 존재하는 국가에 있어서는 해당 소수자 또는 선주민에 속하는 아동은 자신의 집단 외의 구성원과 더불어 자신의 문화를 향수하고, 자신의 종교를 믿고 실천하며, 또한 자신의 언어를 사용할 권리가 부정되어서는 안된다」(제30조)라고 규정하고 있는 것을 상기할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는 교육의 이념은 「아동의 권리조약」과「인종차별철폐조약」에서 제시된 보편적인 인권에 기초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고교무상화의 대상에서 조선학교를 제외한다고 하면 이미 공립학교・사립학교와 비교하여 커다란 경제적 부담을 강요받고 있는 조선학교의 관계자에게 더욱 큰 핸디켑을 부과하는 것이 됩니다. 나아가 고교무상화의 재원을 특정부양공제의 압축을 통해 확보하게 되면 조선학교 학생의 보호자에게 있어서는 오히려 부담을 가중시키는 것이 됩니다. 개개인의 출신과 신조와 무관하게 다양ㅎㄴ 루트에서 고등교육에 접근할 수 있는 기회가 일본사회에 존재하는 모든 젊은이들에게 동ㄷ하게 보장되어야 한다고 우리는 생각합니다.
조선고급학교의 제외안이 「납치」문제와 조선학교를 결부시키는 발상에서 나온 것은 분명합니다. 외교 루트가 없으니 교육내용을 확인할 수 없다는 기준은 조선학교의 배제라는 방침을 다른 용어로 표현한 것에 지나지 않습니다. 또한 정부가 제3자평가 조직을 설치하여 조선고급학교의 교육내용이 「고교 과정에 준하는 과정」인지 여부를 판단한다는 보도도 있습니다만, 이미 다수의 국립대학이 고등학교 전수과정(専修課程)의 기준(수료에 필요한 총단위시간수 2590단위시간 이상, 보통교과의 총단위시간수 420단위시간 이상)을 준용하여 조선학교의 입학자격을 인정하여 문부과학성도 이를 인정해 온 이상, 이 문제는 이미 해결이 완료된 문제입니다. 즉, 이번 정부안은 외교상에서 해결되어야 할 사항을 교육문제에 부당하게 바꿔치기를 한 것에 지나지 않습니다.
뿐만아니라 우리는 조선고급학교의 배제가 오늘날 일본의 배타주의적인 풍조의 연장에 있다는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최근 재일조선인에 대해 공공연하게 차별적인 언동을 일삼는 움직임이 표면화하고 있습니다. 요 얼마전에는 수 명의 그룹이 쿄토의 조선초급학교에 밀어닥쳐 「일본에서 조선학교를 때려서 내쫒아라!」라는 등의 폭언을 일삼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조선학교 제외를 주장하는 일본정부 및 정치가의 자세는 이러한 배타주의적・폭력적인 행위를 뒷받치고 있는 것이라고도 할 수 있으며, 하토야마 수상이 소신표명 연설에서 언급한 「우애」의 정신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에 다름아닌 것입니다.
우리는 하토야마 유기오 내각총리대신 및 카와바타 타츠오 문부과학대신, 히라노 히로후미 내각 관방장관에 대해 고교무상화제도에 대해 조선고급학교를 포함한 모든 외국인 학교를 대상으로 하는 제도가 되도록 강력하게 요청합니다.

제안자(3月13日現在. 아이우에오 순서)
板垣竜太(同志社大学)、鵜飼哲(一橋大学)、内海愛子(早稲田大学)、駒込武(京都大学)、坂元ひろ子(一橋大学)、高橋哲哉(東京大学)、外村大(東京大学)、冨山一郎(大阪大学)、仲尾宏(京都造形芸術大学)、中野敏男(東京外国語大学)、藤永壮(大阪産業大学)、三宅晶子(千葉大学)、水野直樹(京都大学)、米田俊彦(お茶の水女子大学)