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사냥

아마 노래방??고 하는 것? 처? ?겨나 사람들 발길? ?? 것? 1992년 즈? ?었? 듯 하다. 그 ?후, 특히 90년대 중반 ?후?는, 노래는 노래방 등?서 반주 따? 하는 것으로 고착?었다. 하지만 그 ?전?는 그냥 통기타 반주 ?는 무반주? ?기 멋대로 노래를 부르곤 했다. 특히 ?아리, 학과 친구들, 선후배들? 우르르 몰려가 학사주? 어? 한 구?, 방 한칸? 몰려가 술 마시다 보면 온갖 노래 (주로 운?가요였지만) 가 튀어 나오고, 때론 다른 패들과 경?? 붙어 목청? 노래 부르는 것? 무척 ?연스런 모습들?었다.

그 와중? 마무리 할 때 즈?? 항? ?여 들? 노래, 어? 정? 취기가 ?아 얼?해지면 나오? 노래 중 하나 – [고래사냥]. 송창?? 부르는 노래야 편안히 높? ?? ?기며 들? 수 있지만, 술 취해 합창하? 무반주 고래사냥? 목청 찢어져? 불러 제??, 젊? 날? 시름과 분노 등? 뒤섞여 나오? 고래사냥?었다.

가?씩 그런 날들? 그리워지곤 한다. 반주기? 잘 갖춰진 그런 ?리?서, ?는 ?가진 모습 보? 수 없는 그런 ?리?서 절대 부를 수 없는 고래사냥, 그 고래사냥? 목청? 부르며 어깨?무 하? 그런 날들. 지금? 부르?고 해? 체력? 따르지 않? 것 같고, 다 부르고 나면 ?발? 저릴 것 같다. 아니, 나?들어 술 마시고 길?서, 술집?서 왠 주책??고 온갖 비난? ?아질 것 같다. 그래서 그냥 가? 혼? 방?서 ?조린다.

술마시고 노래하고 춤? 춰??

가슴?는 하나 가? 슬픔??네

무엇? 할 것?가 둘러 보아?

보?는 건 모?가 ?아 앉았네

 

? 떠나? ?해 바다로

삼등삼등 완행열차 기차를 타고

 

간밤? 꾸었? 꿈? 세계는

아침? ?어나면 잊혀지지만

그래? ??나는 내 꿈 하나는

조그만 예? 고래 한마리

 

? 떠나? ?해바다로

신화처럼 숨? 쉬는고래 잡으러

 

우리들 사랑? 깨진다해?

모든 것? 한꺼번? 잃는다 해?

우리들 가슴??는 뚜렷? 있다

한마리 예? 고래 하나가

 

? 떠나? ?해 바다로

신화처럼 소리치는 고래 잡으러

? 떠나? ?해 바다로

신화처럼 소리치는 고래 잡으러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